세계일보

검색

“수면무호흡증, 돌연사나 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07 18:38:59 수정 : 2021-08-07 18:38: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연구팀, 62세 노년 4만여명 대상 22편 연구논문 자료 종합 분석
“모든 원인에 의한 돌연사 위험 74%·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 94%↑”
“대조군보다 돌연사 위험, 경증자 16%·중등도 72%·심한사람 2.87배↑”
“세포 공급 산소 차단…체내 항산화물질의 불균형 초래·노화 촉진 등”
게티이미지뱅크

 

자는 중에 코를 심하게 골고 자면서 간헐적으로 숨을 쉬지 않는 상태인 ‘수면무호흡증(OSA).

 

이 질환이 모든 원인에 의한 돌연사 또는 심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돌연사란 평소에 큰 이상이 없었던 사람이 확실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사망하는 것을 말한다.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 메디컬센터의 안나 센톤고 역학 교수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밝혔다.

 

연구팀은 평균 연령 62세 노년층 총 4만2099명을 대상으로 한 22편의 관련 연구논문 자료를 종합 분석했다.

 

그 결과, 수면무호흡증은 모든 원인에 의한 돌연사 위험 74% 증가, 심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 94% 증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러한 위험은 수면무호흡증이 심할수록 더욱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수면무호흡증이 경증인 사람은 수면무호흡증이 없는 사람에 비해 돌연사 위험이 16%, 중등도인 사람은 72%, 아주 심한 사람은 2.8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나이가 많을수록 이러한 위험은 더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수면무호흡증이 세포에 공급되는 산소를 차단하기 때문에 체내 항산화물질의 불균형을 초래, 세포를 손상하고 노화를 촉진하는 등 많은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사람은 의외로 많은데 제대로 진단되지 않고 방치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 연구 결과는 수면무호흡증의 조기 진단과 치료가 시급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 온라인판(BMJ Open) ‘호흡기 연구’(Respiratory Research)에 실렸다. 

 

한편, 이와 관련해 캐나다 오타와 대학 의대 호흡기내과 전문의 테티아나 켄제르스카 박사는 수면무호흡증은 체내 조직의 산소 결핍, 토막잠, 염증, 만성 신경계 활성화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돌연사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논평했다. 

 

미국 수면 학회(AASM)에 따르면 수면무호흡증 치료법으로는 양압기(CPAP)가 보편적이고 경우에 따라서는 연구개 조직을 떼어내는 수술이 시행되기도 한다. 

 

양압기란 수면 중 상기도 조직의 이완으로 좁아지거나 막힌 기도에 공기를 지속해서 불어넣어 호흡이 계속되게 도와주는 기기이다.

 

이 밖에 코 스트립(nasal strip), 내비확장기구(internal nasal dilators)가 사용되고 있다. 과체중, 비만인 경우 체중을 줄이는 것도 수면무호흡증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