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이번엔 ‘이재명 도지사직’ 놓고 난타전

, 대선

입력 : 2021-08-06 18:39:52 수정 : 2021-08-06 18:5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선관위장, 李 지사직 사퇴 제안에
이재명 “차라리 경선 포기” 배수진
이낙연측 “도정에만 집중” 공세

反이재명, 검증단 설치 요구 관련
이재명측 “이낙연도 전과공개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오전 경기 수원시 팔달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본경선의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이낙연 후보 측이 경기지사인 이재명 후보의 경기도민 100% 재난지원금 지급, 경기도 홍보비 지출 등 ‘현직 프리미엄’ 논란을 제기하면서 도지사직 유지 문제가 이슈로 떠올랐다. 이재명 후보는 “(도지사직을 사퇴하느니) 차라리 경선을 포기하겠다”며 배수진을 쳤다. 다른 후보들이 이재명 후보를 겨냥하며 제기한 당내 후보 검증단 설치와 관련해 당 지도부는 재차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앞서 논란이 된 음주운전 등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한 이재명 후보 측은 다른 후보들의 범죄기록 공개를 촉구하는 역공에 나섰다.

이재명 후보는 6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만약 저에게 경선 완주와 도지사직 유지 중에 굳이 하나를 선택하라고 요구한다면 도지사직을 사수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이상민 당 선관위원장이 라디오 인터뷰에서 도지사직 유지와 관련해 사견임을 전제로 “사실 이재명 후보가 지사직을 갖고 있지만 마음은 콩밭에 가 있지 않느냐”며 사퇴를 제안한 데 대한 대답인 셈이다.

이재명 후보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에서 경기도 방역사령관의 책무를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재명 캠프 수석대변인을 맡은 박찬대 의원은 통화에서 “앞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코로나19 확산 중에 대선 출마를 위해 직을 던진 부분에 대해 아쉽다는 비판이 있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이재명 후보의 도지사직 유지를 둘러싼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지사 찬스’ 문제 제기를 주도하고 있는 이낙연 후보 캠프는 이날 이재명 후보의 입장이 전해진 직후 “말씀 잘하셨다. 그렇다면 경선을 포기하시라”며 사퇴를 밀어붙였다. 캠프 대변인을 맡은 배재정 전 의원은 논평을 통해 “오늘도 경기도에서는 462명의 코로나 환자가 발생했다. 책임 있는 공직자의 자세를 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이재명 캠프 정진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나라에선 직을 던지고 선거에 참여하는 것이 무슨 결단을 상징처럼 보이지만, 구시대적 발상”이라며 “미국에선 거의 모든 주에서 주지사들이 현직 사퇴 없이 대통령 선거 경선에 참여한다”고 반박했다.

도지사직 유지 문제를 둘러싼 양측의 신경전은 이미 극에 달한 상태다. 지난 3일 이재명 후보 측은 “이낙연 후보 캠프 수석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이 이재명 후보가 경기도 차량, 비용을 이용해 불법 경선 운동에 참여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당 선관위와 윤리감찰단에 신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오른쪽)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당 지도부는 최고위 회의를 열고 앞서 이낙연·정세균·김두관 후보 등이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 재범 의혹 등을 제기하며 요구한 당 차원의 ‘클린검증단’ 설치에 대해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이소영 대변인이 전했다. 정세균 후보는 이에 페이스북에서 송영길 대표를 향해 “이심송심(李心宋心)을 스스로 입증하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이심송심은 송 대표가 대선 후보로 이재명 후보를 밀어주고 있다는 의혹을 뜻한다.

최고위 회의가 끝난 뒤 열린 당 상임고문단 회의에서도 “경선 진행 중에 당이 개입하는 건 오히려 백해무익하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이 대변인은 밝혔다. 또 회의에 참석한 김원기·문희상·임채정 전 국회의장과 오충일 전 대표, 이용득 전 의원 등은 입을 모아 후보자 간 과도한 네거티브전 양상에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후보 캠프 현근택 대변인은 그러나 페이스북에 ‘이낙연 후보님, 모든 전과를 공개하실 차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17년 전 이낙연 후보의 선거법 위반 사실을 보도한 기사를 첨부하며 이낙연 캠프를 압박했다.


이동수, 김현우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