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위틈에 끼어 옴짝달싹 못한 범고래…6시간 '양동이 물 뿌리기' 덕에 생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02 15:56:01 수정 : 2021-08-02 15:5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트위터 캡처

 

알래스카에서 바위 틈에 끼어 목숨을 잃을 뻔한 범고래가 인간의 도움을 받고 가까스로 살아났다. 

 

이 같은 소식은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래스카주 프린스오브웨일스섬 해안을 찾은 한 방문객은 최근 바위틈에 끼어있는 범고래 한 마리를 발견했다.

 

방문객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은 이 범고래를 생후 13년 정도 된 것으로 추정했다.

 

약 6m의 길이의 이 범고래는 당시 바위에 끼어 옴짝달싹 못 하고 있었다. 

 

이에 NOAA와 개인 요트 선장 첸스 스트릭랜드 및 선원들, 그리고 방문객 아론 멜레인은 범고래 구조에 발 벗고 나섰다. 

 

이들은 먼저 범고래의 피부가 마르지 않도록 양동이로 바닷물을 퍼 범고래에 뿌렸다.

 

그러자 범고래는 꼬리를 움직이고 소리를 내는 등 반응을 보였다.

 

동시에 스트릭랜드 선장 측은 고래가 움직일 때 재빨리 바다로 갈 수 있는 통로를 만들었다.

 

6시간이 넘는 작업 끝에 범고래는 밀물이 바위까지 차오르자 스스로 헤엄쳐 바다로 돌아갔다.

 

NOAA 대변인 줄리 페어는 “바닷물이 다시 들어오자 범고래가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윽고 그는 헤엄쳐 나갔다”고 부연했다.

 

나아가 “현장 주변에 있던 선장과 선원, 많은 사람의 노력으로 범고래를 구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