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박 한통이 4만원?…여름과일·채소·육계 가격, 가파르게 상승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01 11:41:28 수정 : 2021-08-01 11:4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수박을 고르고 있다. 폭염이 지속되면서 수박 가격이 치솟고 있다. 뉴스1

 

8월 10일 말복을 앞두고 육계(肉鷄) 소매가격이 2년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일부 소매업체에서는 수박 가격이 4만원에 육박하는 등 여름철 소비가 많은 과일·채소 가격 역시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1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육계 소매가격은 ㎏당 5991원으로 2019년 1월28일 5992원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가장 비싼 가격에 도달했다. 지난해 말과 올해 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기승을 부리던 때보다 가격이 더 오른 것이다.

 

이는 장기간 이어진 폭염에 육계의 폐사가 늘어난 탓으로 분석됐다. 특히 올해 들어 지난달 29일까지 폐사한 육계 수는 18만9651마리로 전체 폐사 가축의 65.1%를 차지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이미 가정식 수요가 많은 상황에서 계절적 수요까지 겹치며 가격 상승의 추세가 나타났다.

 

또한 여름철 채소와 과일 가격도 연일 고공행진 중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 등에 따르면 수박 가격은 지난달 30일 상품 기준 평균 2만3909원으로 한 달 전 1만8317원 보다 30.5% 올랐다. 일부 소매업체에서는 가격이 4만원에 육박하는 수박이 등장하기도 했다.

 

오아시스 마켓 화면캡처

 

주로 신선식품을 배송하는 오아시스는 새벽배송 상품 기준으로 강원도 양구 수박(10㎏ 미만) 1통을 3만9200원에, 마켓컬리는 양구 수박 한 통(7㎏ 이상)을 3만4800원에 판매했다.  

 

지난달 30일 기준 청상추 상품 평균 소매가격은 100g당 1572원으로 한 달 전의 1082원보다 45.3% 급등했으며 같은 기간 시금치 상품 평균 소매가격은 1㎏당 7979원에서 1만9459원으로 2.4배 뛰었다. 대구의 한 대형마트는 시금치를 2만9950원에 팔아 전국 최고 가격을 기록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잎채소의 경우 생육 기간이 짧아 출하가 계속 이뤄지면 가격 상승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폭염이 계속되면 수급 불안정성을 키울 수 있는 만큼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육계 가격 상승과 관련해서는 지방자치단체·농축협 등과 협력해 폭염에 취약한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냉방장치 설치·작동 여부 등 폭염 대비상황을 점검하고, 피해가 발생하면 신속한 조사를 통해 재해복구비와 보험금을 지급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