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러시아 그림, 코로나19 속 위로와 울림

입력 : 2021-07-30 02:00:00 수정 : 2021-07-29 21:41: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갤러리 까르찌나 소장 작품 200여 점 한전갤러리서 선봬

러시아 그림 전문 (주)갤러리 까르찌나(관장 김희은)가 양재동 한전 아트 센터 한전 갤러리에서 ‘갤러리 까르찌나가 들려주는 러시아 그림 이야기’ 전시(포스터)를 개최한다. 30일부터 8월 16일까지 개최되는 전시에서는 갤러리 까르찌나 전속작가 13인의 리얼리즘 풍경화, 색채 풍경화는 물론, 색채 추상주의와 초현실주의 작품 200여 점이 총출동한다.

 

한국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러시아 현대 회화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보기 드문 전시가 될 것이다. 특히 이번 전시 작가들은 러시아 내 러시아 미술 협회 소속 작가들로 모두 최고의 위치에 있는 화가들이며 작품 수준 또한 러시아 최고다. 2020년 5차례의 국내 전시를 통해 두터운 지지층을 확보한 갤러리 까르찌나는 기존 소장 그림 150여점에 새롭게 선보이는 그림 50여점을 더해 200여점의 러시아 대작들을 전시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러시아 풍경화의 대가 미하일 쿠가츠(1939~)의 ‘겨울 지나고’, ‘카네이션 꽃다발’ 등 러시아 서정성 짙은 작품 10점과 미하일 이조토프(1956~)의 ‘떠오르는 달’, ‘땅거미’ 등 한편의 소나타 같은 5점의 작품이 관람객의 심금을 울릴 것이다 또 미하일 쿠가츠의 리얼리즘 화풍을 이어받은 이반 쿠가츠(1972~) 작품은 이번에 처음으로 한국 대중들과 만난다. 또 전시 때마다 많은 사랑을 받은 블라디미르 펜튜흐(1965~), 이고르 베르디쉐프(1954~)의 새로운 그림 16점도 관람객의 눈을 사로잡을 것이다. 아울러 이미 세계적 명성을 가진 러시아 여류 화가 올가 불가코바(1951~)의 색채 추상주의 작품과 샤갈의 풍부한 상상력을 가진 세르게이 볼코프(1956~)의 초현실주의 작품도 강렬하고 신선한 충격을 줄 것이다.

 

러시아 그림은 러시아 음악, 문학, 발레 등과는 달리 한국에는 많이 낯설다. 전시 제목에서도 엿볼 수 있듯이 러시아 미술이 생소한 관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이번 갤러리 까르찌나의 전시 컨셉은 ‘그림과의 대화다. 러시아 그림을 보고 느끼며 힐링하는 법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고 싶은 것이 이번 전시 목적이다.

 

원래 전시와 함께 러시아 문화예술 강연과 어린이 도슨트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취소되었다. 코로나19 한가운데 개최되는 그림 전시라 더욱 뜻깊다. 코로나19로 몸도 마음도 지친 이들에게 러시아 대지를 그려낸 무드 풍경화로 위로받고, 상상력이 표현된 그림을 읽어내고 공감하며 마음에 울림이 될 것이다.

 

모스크바에 기반을 두고 있는 갤러리 까르찌나는 2020년 7월 첫 대관 전시를 시작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국내 대중에게는 생소했던 러시아 그림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올 5월에는 성수동에 상설 전시장을 개관했다.


박태해 기자 pth122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