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두번 실패는 없다'…양궁 김우진, 개인전 16강 안착

입력 : 2021-07-28 19:47:47 수정 : 2021-07-28 19:4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년 전 리우올림픽 개인전서 고배…이번엔 대회 2관왕 도전

한국 남자 양궁의 '에이스' 김우진(29·청주시청)이 개인전 16강에 안착하며 2관왕을 향한 '정조준'을 시작했다.

김우진은 28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프랑스의 피에르 플리옹을 6-2(27-26 27-29 28-27 29-27)로 제압했다.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합작한 김우진은 지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당시에도 단체전 금메달을 땄지만, 개인전에서는 32강에서 탈락한 경험이 있다.

그러나 이번엔 당시 아픔을 딛고 생애 첫 개인전 금메달로 대회 2관왕에 도전하게 됐다.

김우진은 오는 31일 말레이시아의 카이룰 아누아르 모하맛과 16강을 시작으로 메달 사냥에 나선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