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남북정상회담 개최 논의' 외신보도에 "사실 아냐"

입력 : 2021-07-28 15:12:49 수정 : 2021-07-28 17:21: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청와대는 28일 남북이 정상회담 개최를 논의 중이라는 한 외신 보도를 부인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공지를 통해 "'남북 정상회담 개최 논의 중'이라는 외신 보도는 이미 밝혔듯이 사실이 아니다"라며 "논의한 바 없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한국 정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남북이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 교환을 통해 하루속히 남북의 신뢰 회복과 관계 진전 필요성에 공감했으며, 남북은 그 일환으로 전날 13개월 만에 통신연락선을 복원했다.

남북대화가 재개될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이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네 번째 정상회담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으로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화상 회담 가능성도 거론된다.

그러나 청와대는 전날 남북 정상 간 친서 교환 및 통신연락선 복원을 발표하면서도 남북 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서는 "논의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