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범계 “이명박·박근혜 8·15 특사, 시간상으로 어려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8 11:30:00 수정 : 2021-07-28 14:00: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8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8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8·15 광복절 특별사면 가능성에 대해 “시간상으로 가능하지 않”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 출근하면서 두 전직 대통령의 입원이 특사를 노린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서울성모병원에, 이명박 전 대통령은 서울대병원에 각각 지병 치료를 위해 입원했다.

 

박 장관은 “전직 대통령 한 분은 명확한 병명이 있고, 다른 한 분도 지금 당장 의료 조치를 받아야 할 상황이어서 입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사는 대통령 권한인데 지금까지 대통령 뜻을 전달받은 바가 없다”며 “8·15 특사가 가능해지려면 위원회도 열어야 하는데, 휴가철에다 코로나도 심각해서 시간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