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풍 온 줄"… 거리두기 3단계 속 제주 관광객들이 버린 쓰레기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7 13:40:26 수정 : 2021-07-27 16:40: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상=제주살이 제주도민 ‘신대장’ 인스타그램 캡처

 

제주 이호테우해변이 밤새 관광객들이 버린 쓰레기 더미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 25일 한 제주도민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호테우해변의 실태가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촬영된 영상 속 해변은 곳곳에 널브러진 쓰레기들로 충격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제주시는 지난 19일부터 시행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조치에 따라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한 상태다. 이에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은 해변을 찾아 술판을 벌이다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고 떠난 것으로 추정된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모래 위를 나뒹구는 돗자리와 비닐봉지, 컵라면 그릇, 빈 술병 등 각종 쓰레기로 아수라장이 된 해변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을 공개한 A씨는 “이호테우해변의 민낯이 드러났다. 밤새 버리고 간 각종 쓰레기와 음식물, 술 냄새까지…심지어 아침까지 술 마시고 노래 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경찰까지 출동했다. 애꿎은 주민들만 힘들게 (쓰레기들을) 치우고 있다”며 “탑동 광장을 막아서 여기 왔다는데, 여기도 막으면 협재 해수욕장으로 갈 거냐. 먹었으면 치우고 가라”고 관광객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태풍 온 줄 알았다”, “이게 현실적인 국민성”, “코로나시국에 외국 못 나가서 제주도까지 갔으면 본인들 놀고먹고 한 자리는 치우고 가야 하는 거 아니냐”, “중국인 줄 알았는데 제주도라고?” 등 날 선 반응을 드러냈다.

 

한편 제주시는 26일부터 오후 11시∼오전 6시까지 이호테우해변 백사장 내 음주·취식 행위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다. 

 

시 관계자는 “지난 16일부터 일몰 이후 가로등을 꺼버리는 등의 대책 이후에도 시민과 관광객들이 몰려들어 결국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어길 경우 1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