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국 남자 농구, 프랑스에 충격패… 17년 만의 쓴 맛

관련이슈 2020 도쿄올림픽

입력 : 2021-07-26 08:30:53 수정 : 2021-07-26 08:3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ESPN “그리 충격적이진 않아”
그렉 포포비치(왼쪽) 감독이 이끄는 미국 남자농구가 25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프랑스와 올림픽 남자농구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76-83으로 졌다. 케빈 듀런트가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사이타마=AP뉴시스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1차전에서 프랑스에 패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로 구성된 미국은 25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농구 조별리그 A조 1차전 프랑스와 경기에서 76-83으로 졌다.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올림픽에서 패한 것은 2004 아테네 대회 준결승에서 아르헨티나에 81-89로 진 이후 17년 만이다.

 

미국은 2008 베이징, 2012 런던,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한 번도 패하지 않고 3연패를 달성한 바 있다. 이날 패배엔 팀 에이스인 케빈 듀란트가 10점만 달성하며 고전한 영향이 컸다. ESPN은 이날 패배 이후 “올림픽을 앞두고 가진 평가전에서 나이지리아와 호주에 연패한 걸 생각하면 이번 경기에서 진 것이 완전히 충격적이진 않다”며 냉소적 반응을 보였다.

 

프랑스에선 NBA에서 활약하는 에반 푸르니에가 28점을 몰아쳤고 뤼디 고베르도 14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경기 종료 57초 전 프랑스는 푸르니에의 역전 3점포로 76-74로 앞섰고, 미국은 듀란트의 3점과 뱀 아데바요의 골밑 슛 시도가 모두 빗나갔다. 미국은 다시 종료 20여 초를 남기고 듀랜트와 홀리데이가 연달아 3점을 던졌지만 역시 모두 불발되면서 재역전에 실패했다.

 

미국은 오는 28일 이란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 명예회복을 노린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