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닷바람도, 셔터소리도… 다 뚫는 한국 여자 신궁들

관련이슈 2020 도쿄올림픽

입력 : 2021-07-23 13:13:34 수정 : 2021-07-23 13:2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자대표 3명 모두 25년 묵은 올림픽 기록 넘어…안산 랭킹라운드 1위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양궁 국가대표 안산이 23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랭킹라운드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7.23 yatoya@yna.co.kr

걱정했던 바닷바람도, 유난히 시끄러웠던 카메라 셔터 소리도, '최강' 한국 여자 양궁 선수들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23일 오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첫 일정인 여자 랭킹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70m 사로에서 72발을 쏴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매기는 랭킹라운드 결과에 따라 개인전과 단체전, 혼성단체전 토너먼트 시드가 결정된다.

유메노시마공원은 바닷가에 위치해 궁사들의 조준을 방해하는 까다로운 바람이 분다.

이날도 예외는 아니었다. 풍속이 초속 0.8m 정도로 그다지 강하지는 않았으나 왼쪽과 오른쪽, 종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바람이 불었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에게 바닷바람은 변수조차 되지 못했다.

안산(680점·광주여대), 장민희(677점·인천대), 강채영(675점·현대모비스) 등 한국 선수들이 차례로 1~3위를 휩쓸며 기분 좋게 본선에 올랐다.

특히, 이들 3명 모두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리나 헤라시멘코(우크라이나)가 세운 올림픽 양궁 여자 랭킹라운드 기록(673점)을 넘어섰다.

취재진의 카메라 셔터 소리도 궁사들을 괴롭혔다.

이전 대회에서는 2~3명의 궁사가 하나의 표적을 함께 쓰며 랭킹라운드를 치렀으나, 도쿄에서는 1명의 궁사 당 1개의 표적을 쓴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활 쏘는 곳의 폭이 넓어졌다.

그러다 보니 사로 오른쪽에 설치된 포토라인과 선수들 사이의 거리가 매우 가까워졌다.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랭킹라운드에서 양궁 국가대표 안산이 쏜 화살이 과녁에 꽂혀있다. 안산은 이날 72발 합계 680점을 쏴 64명의 출전선수 중 1위로 본선에 올랐다. 2021.7.23 yatoya@yna.co.kr

일부 선수들은 카메라 셔터 소리가 계속 들리자 신경이 쓰이는지 경기 중 포토라인 쪽을 바라보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한국 선수들은 포토라인과 가까운, 가장 오른쪽에서 경기를 치르게 됐다.

3명의 한국 궁사 중에서도 가장 오른쪽에 섰던 안산과 사진 기자들 사이의 거리는 3~4m에 불과했다. 그런 안산이 '1위'를 쏘며 3관왕 기회까지 잡았다.

한국 대표팀은 랭킹 라운드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남녀 선수 각각 1명에게 이번 대회부터 새로 도입된 혼성전에 출전할 자격을 주기로 한 바 있다.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올림픽 양궁 여자 랭킹라운드 기록을 경신한 양궁 국가대표 안산(오른쪽)이 23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랭킹라운드에서 경기를 마친 후 세계신기록 보유자 강채영(가운데)으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2021.7.23 mon@yna.co.kr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는 "한국에서 미디어 적응 훈련을 한 게 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양궁협회는 대회 전 진천선수촌에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 '세트'를 만들어 놓고 시뮬레이션 훈련을 하면서 카메라 셔터 소리를 틀어 선수들이 '올림픽 환경'에 미리 적응토록 했다.

현직 방송기자를 불러 경기 뒤 인터뷰까지 모의로 진행했다고 한다.

한국 양궁의 금메달 5개 '싹쓸이' 도전이 시작되는 혼성전은 24일 시작한다.

박채순 총감독은 "세 선수 모두 컨디션이 좋아 분위기만 유지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