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조폭도 가족은 안 건드리는데… 아내 공격에 처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7-22 23:15:35 수정 : 2021-07-22 23:15: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조폭도 가족은 안 건드린다는 그런 얘기가 있는데, 제 아내는 끊임없이 잔인하게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한 말이다.

 

이 지사는 이날 진보 성향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에 출연해 아내 김혜경씨를 향한 트위터 계정 의혹과 관련해 “마녀사냥을 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2018년 경기지사 선거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 등을 비방한 트위터 ‘혜경궁 김씨’의 계정주가 김혜경 씨라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에 수사를 진행한 검찰은 무혐의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아내가 상처를 많이 받았다. 정말 미안하다”며 “적대진영이 아니라 우리 내부에서 (네거티브 공세가) 더 심한 측면도 있다. 자괴감이 느껴지고 처참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 지사는 검찰개혁 과제로 수사·기소 분리, 기소법정주의, 기소배심제, 수임료 상한제 등을 거론하며 “장기적으로는 검사장을 직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권력이 임명하니 문제가 된다”는 이유에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