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현희 "부동산 전수조사, 민주 6명·국힘 8명 동의서 미제출"

입력 : 2021-07-22 19:07:41 수정 : 2021-07-22 19:07: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 누구나 국민신문고에서 적극행정을 신청하고 소극행정을 신고 처리하는 '적극행정 국민신청제' 시행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22일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와 관련해 "민주당은 6명, 국민의힘은 8명이 가족과 직계존비속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안 낸 사람이 누구인지는) 양쪽 다 발표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위원장은 "동의서를 내지 않은 분은 동의서를 내고 협조한 분들과의 형평성 차원에서 경우에 따라서는 수사(의뢰) 범위에 포함하는 방안도 전원회의에서 논의할 예정"이라며 "가급적 여야가 협조해 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등 야당 의원들의 전수조사 상황에 대해서는 "민주당과 똑같은 절차대로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며 "동일한 잣대로 한 치의 의혹도 없이 철저히 조사하는 게 현재 권익위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의 경우 두 달 10여 일이 걸렸는데, 비슷한 시간이 소요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