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홍빈 대장과 마지막 통화한 산악인 후배 “의식 명확했다”

입력 : 2021-07-22 17:34:19 수정 : 2021-07-22 17:3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실종된 김홍빈 대장. 연합뉴스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과 마지막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진 산악인 후배 조벽래 씨는 22일 광주시체육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시 “김 대장의 의식이 명확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장은 조난되고 19일 오전 5시 55분쯤(현지 시각) 조씨에게 위성 전화로 구조 요청했다.

 

조씨는 “힘든 목소리였지만, 당연한 거라 생각했다”며 “이상한 점을 못 느꼈다. 의식 명확하고 판단 능력도 명확하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대장은 조씨에게 “주마 2개가 필요하다. 무전기가 필요하다. 구조를 요청한다. 우리 대원이 올라왔으면 좋겠다. 좀 춥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 “위성 전화 배터리가 남아있냐”는 조씨의 질문에 “충분하다”고 대답했다고 조씨는 전했다.

 

그는 김 대장이 당시 자신의 조난 위치(브로드피크 7900m 지점)를 정확하게 설명했다며 이를 곧바로 베이스캠프에 알렸다고 했다.

 

조씨는 “(통화가 끝나고) 베이스캠프에 구조하라고 했고 (현지 시각 19일) 오전 11시쯤에 구조대가 김 대장을 확인했다. 실제로 (김 대장이 이야기한) 그곳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대장은 당시 러시아팀에 의해 발견됐으나, 구조 중 다시 추락해 실종된 상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