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피자 20판과 인질 교환하자" 스웨덴 인질범들 황당 제안

입력 : 2021-07-22 18:04:58 수정 : 2021-07-22 18:04: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면도칼로 교도관 2명 인질로 잡아
교정당국 실제로 피자 주문하고 배달
범인들 9시간만에 인질 풀어주고 경찰 연행
스웨덴 교도소 죄수들이 교도관들을 인질로 삼는 사건이 발생, 경찰에 비상이 걸린 모습. 사진=AFP연합뉴스

스웨덴에서 경비가 제일 삼엄한 교도소에서 죄수들이 면도칼로 교도관을 위협해 인질극을 벌이고, 인질 교환 대가로 피자 20판을 요구하다 다시 붙잡혔다.

21일(현지시간) AP 통신과 유로뉴스 등에 따르면 스웨덴 헬비 교도소 수감자 2명은 이날 낮 12시30분께 면도칼을 소지하고 교도관 휴게실에 몰래 들어가 교도관 2명을 인질로 잡았다.

이들은 살인죄로 사형 선고를 받은 이삭 데위트(30)와 무함마드 압둘라히(24) 수감자로 알려졌다.

스웨덴 교도소·보호관찰국은 사건 발생 직후 협상단을 투입해 죄수들과 협상을 벌이고 무장 경찰을 투입해 교도소 주변을 포위했다.

죄수들은 먼저 교도관 휴게실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자신들이 탈출할 수 있도록 헬기를 요구했다.

또 인질로 잡은 교도관 1명을 풀어줄테니 그 대가로 다른 수감자들과 나눠먹을 수 있도록 케밥이 얹어진 피자 20판을 달라고 요청했다.

스웨덴 현지 언론들은 교정 당국이 인질범의 요청에 따라 교도소 인근 피자 가게에서 수감자들에게 전달한 피자를 주문하고 배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인질극을 벌인 수감자들은 사건 발생 9시간만인 오후 9시30분께 인질 2명을 모두 풀어주고, 경찰에 연행됐다.

요르겐 프롬 노딘 스웨덴 교도소·보호관찰국 보안국장 대행은 "인질극을 벌이는 수감자 2명은 살인죄로 복역 중"이라며 "이번 사안은 '매우 심각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헬비 교도소는 스웨덴 최고 보안 등급인 1급 교도소로, 수도인 스톡홀름에서 서쪽으로 120㎞ 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