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로드 킬'로 새끼 떠나보낸 어미 곰의 절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2 17:06:09 수정 : 2021-07-22 17:0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요세미티국립공원 페이스북 캡처

 

미국에서 새끼를 잃은 어미 곰이 자리를 떠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같은 사연은 미국 매체 로스앤젤레스타임스가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요세미티 국립공원에서 지난주 작은 흑곰이 차에 치여 죽었다.

 

생후 6개월이 안 된 죽은 곰은 무게 25파운드(약 11㎏) 정도로 추정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국립공원 관계자들은 이내 죽은 곰 근처를 지키는 어미 곰을 발견했다.

 

관계자는 “어미 곰은 새끼의 작은 몸을 응시하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어미 곰이)깊지만 부드러운 소리를 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어미 곰이 새끼를 부를 때 내는 소리”라고 부연했다. 

 

계속해서 “어미 곰은 6시간이 지나도록 새끼를 포기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시간이 지날수록 그 소리는 더 고통스럽게 들렸다”고 덧붙였다. 

 

한편 요세미티 국립공원은 페이스북에 “인간의 과속으로 죽은 동물들에 대한 보고가 줄어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사람들이 우리가 보는 이 광경이 어떤지 그 숫자 뒤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요세미티를 여행할 땐 동물들의 집에 잠시 들른 방문객일 뿐임을 잊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현지 언론도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흑곰의 주요 사망 원인이 로드 킬이며, 매년 수십 마리의 곰이 죽고 있다”도 보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