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40대 젊은층 위중증 환자 비율 증가...최근 일주일간 52명 ‘전체 24.3%’

입력 : 2021-07-22 15:49:34 수정 : 2021-07-22 16:03: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체 위중증 환자 4명 중 1명은 젊은 층
사진=뉴시스

 

20~40대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젊은 층의 위중증 환자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 최근 일주일간 20~40대 위중증 환자는 52명으로 전체의 25% 가까이 증가했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20~40대 환자는 총 52명으로, 전 연령대 위중증 환자 대비 24.3%를 차지하고 있다. 전체 위중증 환자 4명 중 1명은 젊은 층인 셈이다.

 

방역 당국은 젊은 연령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한 것 역시 4차 대유행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다만 20~40대의 중증화율이 0.4% 수준으로 3차 대유행 당시보다는 낮은 만큼 향후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배경택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20~40대의 비교적 젊은 연령층의 경우 확진자 1000명당 한 4명 정도가 위중증 단계로 발전할 수 있다는 의미”라며 “위중증 환자 수는 해당 연령대에서 증가하고 있지만 중증화율은 어느 정도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3차 유행 당시하고 비교하면 20~40대의 중증화율은 더 낮은 상황”이라며 “다만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위중증 환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해 추이를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젊은 연령층의 경우 백신 접종이 완료되더라도 거리두기나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 0.4%의 중증화율에 본인이 해당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