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다서 한눈팔다가…망망대해로 홀로 떠내려간 1세 여아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2 15:22:08 수정 : 2021-07-22 15:3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이스북 캡처

 

튀니지에서 한 아기가 해변에서 1.6㎞ 떨어진 지점까지 떠내려갔다가 구조됐다.

 

이 같은 소식은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5시쯤 튀니지 북동부 캘리비아 소재 한 해변에서 튜브를 타고 놀던 1세 여아가 떠내려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공개된 영상 속 튜브를 탄 아기는 망망대해에 홀로 떠 있다.

 

아기는 제트스키를 타고 온 구조대가 구해냈다. 

 

놀란 아기는 울음을 터뜨렸고, 구조대는 아기를 달래며 해안가로 돌아갔다.

 

다행히 아기는 다친 곳 없이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현지 매체는 “부모가 잠시 한눈을 판 사이 해안가에서 놀던 아기가 바람에 밀려 떠내려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튀니지 당국은 날씨가 더워지면서 피서객이 증가함에 따라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해안가에서 아이가 휩쓸려가지 않도록 부모들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