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중공업 노사 “조선산업 재도약 위해 한 뜻”

입력 : 2021-07-23 03:00:00 수정 : 2021-07-22 14:2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선산업 발전 위한 노사선언 선포
현대중공업 노사가 22일 울산 본사에서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노사 선언’ 선포식을 열었다. 참석자들이 조선산업 재도약에 함께 힘을 모을 것을 선언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노사가 조선산업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2일 울산 본사에서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노사 선언’ 선포식을 열었다.

 

선포식에는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과 조경근 노조위원장(현대중공업지부장), 김호규 전국금속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선언은 장기 침체를 겪은 조선업이 최근 수주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기회를 살리기 위해 노사가 신뢰와 협력으로 힘을 모으자는 취지다.

 

선언에서 회사는 고용안정과 근로조건 유지·향상에 노력하고, 노조는 회사 경영 정상화와 성실 근로 분위기 조성을 위해 힘쓰기로 했다.

 

노사는 조선산업의 지속 가능한 미래 발전과 노동자 고용안정, 양질의 일자리 확보를 위한 산업·업종별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노사는 이번 선언이 기존 갈등을 청산하고 새로운 관계를 세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019년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법인분할)을 놓고 마찰했고, 이 영향으로 임금 및 단체협상이 두 번이나 해를 넘길 정도로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극적으로 갈등을 봉합하며 지난 16일 2년치 임단협을 2년 2개월여 만에 마무리했다.

 

한영석 사장은 “내년 창사 50주년을 앞두고 100년 기업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며 “오늘 선언을 시발점으로 노사가 힘을 모은다면 조선산업 선두기업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경근 위원장은 “이번 단체교섭을 교훈 삼아 노사가 진일보한 모습을 보일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세계 1등 조선소를 유지하기 위해 노사 선언 내용을 함께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선 2019·2020년 임단협 조인식도 진행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