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野 '정통성 흔들기' 차단막…"대통령 끌어들이지 말라"

입력 : 2021-07-22 13:55:43 수정 : 2021-07-22 13:55: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원 댓글조작과 질적으로 달라"…文대통령 사과 요구 일축
경수 경남지사가 지난 21일 오전 경남도청 현관입구에서 이날 징역형을 확정한 대법원의 최종 판결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유죄 확정판결을 고리로 한 야권의 현 정권 정통성 공격에 차단막을 쳤다.

야권의 문재인 대통령 사과 요구에 대해서도 일축하며 엄호에 나섰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원 댓글 조작과 유사한 사건으로 매도하는 분들이 있어 한 말씀 드린다"며 "김 지사는 적극적 지지자가 탈법적인 수단을 동원해 돕겠다는 정황을 모르고 만났거나, 알게 됐더라도 적극적으로 만류하지 못한 것이 '동의' 또는 '지시'로 해석된 사건"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나 국군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해 대선에 조직적이고 적극적으로 개입한 '국정원 댓글 조작'과는 질적으로 다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의 윤건영 의원은 "국민의힘은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을 벌여 3%(포인트)라는 아슬아슬한 차이로 대선에서 승리했다"며 "그런 사람들이 정통성 운운하는 것은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사과 요구에 대해선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우원식 의원도 TBS 라디오에서 "김 지사는 사실이 아니라고 얘기하는데 굳이 (대통령과) 연결해 사과까지 하라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며 "지지자들이 한 일에 대해 대통령이 다 사과하라는 것이 말이 되는 소리냐"고 반박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탄핵을 통해 국민의 의사가 모여진 대선 결과를 부정하고 싶은 것"이라고 직격했다.

대권주자인 정세균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기다렸다는 듯 대통령을 끌어들이지 말라"며 "없는 의혹을 부풀려 정쟁화하는 구시대 낡은 정치 이제 그만둬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정원 댓글 사건 당시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공세 수위를 더 끌어올렸다.

윤건영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시절 사건을 조사하면서 정권 탄압을 받아 좌천됐던 분이 윤 전 총장이었다"며 "아무리 정치에 뛰어드셨다고 해도 너무 빨리 변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한 전방위 공세는 이날도 이어졌다.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최근 윤 전 총장의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 접대 의혹, '주 120시간 근무'·'대구 민란' 발언 등을 싸잡아 "최근 제기된 의혹과 발언들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훌쩍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김진욱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노동의 가치를 무시하고, 지역감정과 사회갈등을 조장하며,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문제적 발언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며 "항간에 '윤석열이 두 번 더 솔직했다간 국민 혈압만 더 오르겠다'는 비난까지 나돌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