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 국무부 “‘중국, 탈북민 50여명 강제 북송’ 보도에 우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2 11:13:42 수정 : 2021-07-22 11:1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3월31일(현지시간)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브리핑 중인 모습. 워싱턴= AP뉴시스

미국 국무부가 20일(현지시간) 중국 당국이 지난 14일 탈북민 50여명을 강제로 북송했다는 보도에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 당국이 14일 탈북민 50여명을 단둥 세관을 통해 전격적으로 북송했다는 보도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북한 난민들의 어려움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강제로 북한에 송환되는 탈북민들은 보통 고문, 자의적 구금, 즉결처형, 강제 낙태 및 다른 성폭력을 당한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이어 “50여명의 탈북민들이 강제로 북송당했다는 최근 보도들로 인해 특히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1951년 난민지위에 대한 유엔협약과 1967년 난민지위에 대한 의정서 및 고문금지협약 당사국으로 국제적인 의무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RFA 따르면 지난 14일 중국 당국은 심양에 1년 넘게 수감됐던 50여명의 탈북민들을 대형버스 편으로 북송했다. 이 중에는 탈북 군인과 공군부대에서 근무하던 비행사도 포함돼 있다.

 

미 국무부는 한편 21일(현지시간) 북한 문제는 미국과 중국이 협력할 수 있는 분야라고 재강조했다. 아시아 순방 중인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북한 문제를 논의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 관계(미·중 관계)는 주로 경쟁에 기반한 관계로, 적대적인 요소들이 있다”면서도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요소도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 문제를 그 예로 들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이 그 지역을 넘어 위협이 되는 것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으며, 북한에서 인도주의적 재앙이 잠재적으로 펼쳐지는 것 또한 마찬가지”라며 “북한에 관한 한 우리가 어느 정도 이해관계가 일치한다고 말해도 무방하며, 우리가 그것을 모색할 위치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