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또 때린 송영길 “요즘 하는 말마다 너무 심해…법조인 맞나”

입력 : 2021-07-22 01:00:00 수정 : 2021-07-21 20:5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경수 지사에 대해 “선거 브로커들이 많은데, 그것에 일종의 이용당한 면이 있다고 본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화성=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1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 “윤석열 예비후보가 심하게 말했던데, 요즘 하는 말마다 너무 심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울시 예산정책협의회 후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법조인으로서 균형 감각이 있는 사람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이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 지사 재판 결과를 두고 “‘국정원 댓글 사건’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 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비판한 데 따른 반응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 상인회 사무실에서 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송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된) 선거 당시인 2012년은 국가 권력기관인 국정원과 기무사가 조직적으로 댓글작업을 한 국정문란 상황이었고, 김경수 사건은 우리가 야당이었을 때”라며 “사안 자체가 다르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김 지사와 ‘드루킹’ 김동원씨의 관계에 대해 “선거 브로커들이 많은데, 그것에 일종의 이용당한 면이 있다고 본다”며 “누가 봐도 순수한 지지자라면 다만나고 다니지 않나, 거기에서 철저히 점검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던 것”이라고 언급했다.

 

송 대표는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나, 대단히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며 “김 지사에게 위로 전화도 했다”고 언급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