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월호 기억공간은 촛불혁명의 상징…아마추어 방역에 불안” 與, 오세훈 맹공

입력 : 2021-07-22 07:00:00 수정 : 2021-07-21 20:5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 시장이 방역 행정…시민들의 우려가 커”
세월호 유가족이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앞에서 세월호 기억관 철거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문제와 서울시 방역 행정을 두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겨냥한 비판에 나섰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민주당 중앙당에서 열린 서울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코로나19 상황이 좋지 않고 심각하게 돼 가는데 서울이 아주 중요하다”며 “비록 서울시장이 국민의힘에서 됐지만, 시의회에서 시장을 잘 설득해 여야, 지방·중앙을 넘어 함께 방역 대책에 협력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잘 만들어달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하나 말할 것은 이용선 의원이 시의회와 협의하고 있지만, 오 시장의 세월호 기억공간 해체가 논란이 됐다”며 “세월호 기억공간이 세월호만이 아니라, 촛불혁명의 상징적 기억공간으로서 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특히 6월 항쟁에 비견할 수 있을 정도로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수백만 국민이 야간에 촛불을 들고 집회했음에도 단 한 건의 폭행이나 약탈이 없었다”며 “외국 사례에서 보이는 수많은 상점이 약탈당하고 폭력이 난무하는 것에 비해 전 세계가 놀랄 정도의 위대한 시민 혁명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서울시 예산정책협의회 참석한 송영길 대표. 연합뉴스

 

또 “단 한 방울의 피도 흘리지 않고 평화적으로 헌법적 절차에 따라 정권교체된 것은, 세계 헌법학자들에게도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연구 대상이 되고 있다”며 “소중한 역사적 경험이 있는 광화문에 간직하는 건 여야를 넘어 탄핵 강 건넌 국민의힘이 당연히 찬성해야 할 사안이다. 잘 협의해서 지혜와 방안을 찾을 수 있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서울의 방역 상황이 심상치 않다. 오 시장이 방역 행정을 펴나가는 데 대해 시민들의 우려가 크다고 듣고 있다”며 “서울형 상생방역 시범사업이라든가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 이런 제안을 했다가, 사실상 정부 방역 기조와 충돌 일으킨 것을 잘 기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런 독단적 방역을 고집하진 않았지만, 여전히 서울 곳곳에 위험 요인들이 아직 있다고 보인다”며 “일부 보수단체나 종교시설에선 이때다 싶어 또 대규모 집회를 열려고 하거나 대면 예배를 강행하고 있어, 이에 대한 철저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고 엄정한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여러 의원들과 시의회가 오 시장의 아마추어적 방역 행정을 바로잡기 위해 강력한 견제와 대응을 해주셔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