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경수 비판한 尹에 직격탄 날린 洪 “오히려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참 어이없다”

입력 : 2021-07-21 19:48:21 수정 : 2021-07-22 08:01: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시 적폐 수사로 승승장구하시던 분이 지금 와서 文 정권 비난”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낮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상가 연결통로에 환영 나온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대구=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1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유죄 확정판결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당시 정치 검찰이 드루킹 사건의 배후를 은폐함으로써 특검까지 가게 된 점에 대해 오히려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할 사건”이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적폐 수사로 승승장구하시던 분이 지금 와서 그 사건 판결을 두고 ‘정통성 없는 정부’라고 문재인 정권을 비난하는 것은 참 어이없는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김 지사의 징역형을 확정한 것에 대해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됐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캠프 대변인을 통해 “사법부에서 장기간 심도 있는 심리를 거쳐 판결한 결과에 대하여 존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정원 댓글사건’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대선에서도 다양한 방법의 여론 조작이 이어지고 있는데, 국민들께서 ‘민의를 왜곡하는 어떠한 시도’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뉴시스

 

홍 의원은 이날 대법원 판결과 관련,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판결로 확인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윤 전 총장에게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홍 의원은 “드루킹 사건은 검찰이 정권의 주구 노릇을 하면서 정치보복, 적폐 수사에만 몰두하고 드루킹의 배후 진실을 은폐했기 때문에 김성태 당시 자유한국당 (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10일간 단식투쟁을 해 문재인 정권으로부터 항복을 받아낸 특검 수사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식으로 배후를 밝히고도 그 보복으로 아직도 억울한 재판을 받는 김 전 원내대표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단식투쟁을 하며 드루킹 특검을 관철시켰던 김 전 원내대표는 김 지사의 유죄 확정에 “야당 원내대표로서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에서 드루킹 특검을 받아내기 위해 처절한 단식을 했고 그 후유증이 컸다”며 이같이 말했다.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그는 “또 문재인 정권의 정치보복으로 어려운 시간도 많이 보냈다”면서도 “하지만 댓글조작은 국민들의 마음을 훔치고,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큰 사건이기 때문에 야당 원내대표로서 책임을 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점 때문에 오늘 대법원 확정을 보고 마음이 착찹했다”고 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한국당 원내대표이던 지난 2018년 9일간의 단식투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에서 ‘드루킹 특검’을 받아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