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경덕 장관 “사업장 방역특별점검 수도권서 전국으로 확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1 17:00:00 수정 : 2021-07-21 15:4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고용노동부가 수도권 사업장이 대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특별 점검을 전국으로 확대키로 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21일 코로나19 방역 특별 점검 대상 사업장인 경기도성남시의 식품 제조업체를 방문했다. 안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이번 특별 점검이 완료된 이후에도 방역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특별 점검을 전국으로 확대해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특별 점검은 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 데 따른 것이다. 이달 15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다. 점검 대상 사업장에 대해 고용부는 방역 관리 체크 리스트에 따라 마스크 상시 착용 등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확인하고 방역 취약 요인이 발견될 경우 관할 지자체에 통보해 유전자증폭(PCR) 검사 등을 받도록 하고 있다.

 

안 장관은 식품 제조업체 관계자들에게 “본인뿐 아니라 동료들을 위해서라도 일과 이후 사적 모임 자제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도록 사업장에서 적극적으로 안내해달라”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