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죄’ 확정에 도청 떠난 김경수…“진실은 제자리로 돌아온다”

입력 : 2021-07-21 15:21:17 수정 : 2021-07-21 15:2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정 통해 진실 찾을 방법은 없어져…최종 판단은 이제 국민 몫”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에 잠겨 있다. 창원=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1일 ‘댓글 조작’ 혐의에 징역 2년을 선고했던 원심이 대법원에서 확정되자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반드시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유죄가 확정된 후, 경남도청을 떠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안타깝지만 법정을 통한 진실 찾기는 더는 진행할 방법이 없어졌다”며 “대법원이 내린 판결에 따라 제가 감내해야 할 몫은 온전히 감당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어떠어떠한 진실찾기가 벽에 막혔다고 진실이 바뀔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이날 댓글 조작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가 확정됐다.

 

상고심 선고는 지난해 11월 김 지사가 항소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지 약 8개월 만이다. 이로써 김 지사의 ‘댓글 조작 공모’ 사건은 2017년 3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지 4년4개월 만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 지사는 실형 확정에 따라 도지사직을 수행할 수 없으며, 형 집행을 기간을 포함하면 앞으로 약 7년간 선거에도 나갈 수 없다.

 

이에 김 지사는 21일 “저의 결백과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은 여기서 멈추지만, 무엇이 진실인지, 그 최종적인 판단은 이제 국민 몫으로 남겨드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께 특히 지난 3년간 도정을 적극 도와준 도민께 진심으로 송구하고 감사하다”고 뜻을 전했다.

 

한편, 김 지사의 무죄 판결을 기다리며 경남도청 앞에 모였던 지지자 100여명은 그의 유죄 확정 소식이 들리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