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제하는 미덕 따위 없나” 신대철, 이 시국에 콘서트 강행한 나훈아 비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1 15:10:33 수정 : 2021-07-21 15:1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대철 페이스북 캡처

 

밴드 시나위의 신대철이 나훈아의 콘서트 강행에 대해 작심 비판했다.

 

신대철은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나훈아 대선배님 참 부럽습니다. 후배들은 겨우 몇십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습니다”며 “가왕이시라 한 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신가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코로나 확진자 수가 최대를 기록하고 있는 비상시국입니다. 그래도 공연을 하시겠다면 힘없고 못 나가는 후배들이 뭐 어쩔 도리는 없습니다만..”이라면서 “다음번에는 ‘백만송이 장미도’ 불러주셔라. ‘테스형’과 같이 부르시면 딱이다”라고 덧붙였다.

 

나훈아. 예아라 예소리 제공

 

앞서 나훈아는 지난 16~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전국투어 콘서트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대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였으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 등 빠르게 재확산하는 상태여서 콘서트에 비판의 목소리가 커졌다. 

 

6회로 진행된 콘서트에는 약 2만2000여명의 관객이 찾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공연은 행정명령으로 인해 취소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