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경수 경남지사도 실형 확정… 민주당 지자체장 잔혹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1 13:00:00 수정 : 2021-07-21 16:04: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문 대통령 사과해야"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자체장 잔혹사가 이어지고 있다. 

 

‘친문 적자’ 김경수 경남지사는 21일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되며 지사직을 잃게 됐다. 대법원은 김 지사에 대해 지난 2017년 대선에서 댓글을 이용한 불법 여론조작 의혹,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징역 2년의 유죄 판결을 확정했다. 

 

김 지사는 성비위 사건에 연루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민주당 소속으로는 3번째로 임기를 마치지 못한 지자체장이 됐다.

 

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아쉬움이 크다. 그럼에도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경남도 도정의 공백과 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여론조작을 통해 민주주의를 짓밟은 중대하고도 파렴치한 행위에 대한 당연한 결과”라며 “아울러 오늘의 선고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통성에 큰 흠집으로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수석대변인은 “특검 수사 개시 이후 3년, 1심 선고 기준으로도 2년 6개월이나 걸린 재판 덕분에, 김 지사는 지사직을 여태껏 유지할 수 있었다”면서 “총선을 앞두고 경남을 찾아 보석으로 풀려난 김 지사를 대동하며 ‘측근 지키기’로 국민에게 혼란을 준 문재인 대통령 역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