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주 다녀온 베이조스 “2억 달러 기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1 12:00:00 수정 : 2021-07-21 11:19: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일(현지시간) 제프 베이조스(오른쪽) 아마존 창업자가 우주 여행 성공 후 미국 텍사스주 반 호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서양 비행에 처음 성공한 미국 여성 파일럿 어미리아 에어하트의 고글을 쓰고 있다. 왼쪽은 베이조스와 함께 우주 여행을 다녀온 동생 마크. 반 호른=로이터연합뉴스

우주 여행을 마친 세계 최고 부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가 또 2억 달러(약 2300억원)를 기부했다. 미국 CNN방송 정치 평론가인 밴 존스와 셰프 겸 자선사업가 호세 안드레스가 각각 1억 달러를 받게 됐다.

 

포브스 등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20일(현지시간) 지구 귀환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존스와 안드레스를 ‘용기와 예의상’ 수상자로 선정했다며 기부 계획을 밝혔다. 그는 “이 상은 높은 목표를 갖고 용기있게 해결책을 찾아나서며 늘 공손하게 활동하는 사람에게 수여한다”며 “수상자들은 돈을 본인이 운영하는 자선단체에 기부하거나 다른 기관과 공유할 수 있다”고 전했다. 

20일(현지시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등을 태우고 107㎞ 고도까지 다녀 온 블루오리진의 뉴셰퍼드 캡슐이 낙하산으로 속도를 낮추며 터치다운하고 있다. 블루오리진 제공, EPA연합뉴스

존스는 미국 형사사법제도 개혁을 추진하는 시민단체를 이끌고 있으며, CNN방송에서 정치 평론가로 활동 중이다. 1억 달러의 주인공이 된 그는 “당신(베이조스)은 인류의 꿈의 천장을 들어올렸다. 여기에 화내지 말자. 누군가 하늘을 향해 손을 뻗는 것을 보면 기뻐하자”며 “소수의 사람들이 우주에서 기적을 일으킬 수 있다면, 다수의 사람들은 여기에서 기적을 일으킬 수 있으며 우리는 그걸 이룰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안드레스는 2010년 기아 구호 비영리 단체 ‘월드 센트럴 키친’을 설립했고 자선활동으로 2019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그는 “이 상이 세상을 먹여살리지는 못하겠지만, 이건 우리에게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구호를 넘어 기아의 근본 원인을 들여다보는 데까지 활동 영역을 확장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1억 달러 전액을 월드 센트럴 키친에 다시 기부할 계획이다.

 

베이조스는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과 우주 여행 경쟁을 벌이고 있다. 세 사람의 각축전을 놓고 ‘억만장자들의 돈 잔치’라는 비판 여론이 대두하자 베이조스가 이를 의식해 잇따라 돈을 내놓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그는 우주 여행 전에도 미 국립 항공우주박물관을 운영하는 스미스소니언협회에 2억 달러를 기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