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태권도학원 관련 확진자 4일 만에 90명 넘어 ‘초비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21 11:22:49 수정 : 2021-07-21 11:22: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일 대전 서구 관저보건지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대전에서 서구 도안동 태권도학원 매개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흘만에 90명을 돌파하면서 방역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밤사이 태권도학원을 매개로 한 확진자가 7명 더 발생했다. 

 

기존 확진자 중에도 2명이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지난 17일 태권도학원 원장을 시작으로 한 연쇄 확진자는 4일 만에 89명으로 늘었다. 이 학원과 관련해 세종(3명)과 충남 금산(2명)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를 포함하면 모두 94명이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구의 한 콜센터를 매개로 해서도 2명이 더 확진되면서 누적 25명 됐다.

 

대전에서는 전날 하루 모두 73명이 신규 확진됐다. 

 

지난 15일부터 일주일간 지역 확진자 수는 387명으로, 하루 평균 55.3명꼴이다.

 

시는 확산세가 이어지자 22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다. 시는 이번 주말까지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으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