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성윤 ‘특혜조사’ 허위 보도자료 사건 안양지청으로 이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1 11:22:01 수정 : 2021-07-21 11:2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원지검, 직접 기소 어려워
이성윤 서울고검장. 뉴스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이성윤 서울고검장 ‘특혜조사’와 관련한 허위 보도자료 작성 의혹 고발사건에 대한 수사가 수원지검에서 안양지청으로 변경됐다. 수원지검은 내부 검토를 거쳐 고발사건의 이송을 결정한 뒤 대검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최근 수원지검은 공수처가 자리한 정부과천청사를 안양지청이 관할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사건을 안양지청에 넘겼다. 해당 사건을 마무리하더라도 직접 기소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조만간 사건 관련자에 대한 기소 여부가 결정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앞서 이 고검장은 지난 3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과 관련한 공수처 면담 당시 김진욱 공수처장의 관용차를 이용해 특혜 조사 논란을 불러왔다. 공수처는 논란 이후 “공수처에는 청사 출입이 가능한 관용차 2대가 있는데 2호차는 체포 피의자 호송용으로 뒷좌석 문이 열리지 않는 차량이어서 이용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2호차는 호송용 개조를 거친 차량이 아닌 일반 차량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이 사건 공익신고인 및 시민단체 등이 잇따라 김 처장을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로 수원지검에 고발했다.

 

수원지검은 지난 5월 문상호 공수처 대변인을 소환조사하는 등 사건을 수사해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