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미일 차관협의회 도쿄서 개최…대북정책 등 3국 협력 논의

입력 : 2021-07-21 10:08:51 수정 : 2021-07-21 10:0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역내 안보 사안·기후 변화·국제보건 등 공동과제 협의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차관이 참석하는 협의회가 21일 도쿄에서 근 4년 만에 열렸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오전 외무성 이쿠라(飯倉) 공관에서 열린 '제8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에 참석했다.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는 2017년 10월이 마지막이었다. 2015년 4월 시작돼 2016년 4차례 열렸지만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출범 이후 뜸해졌다.

이번 협의회는 셔먼 부장관의 동아시아 순방을 계기로 미국 주도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외교차관은 협의회 전 기념 촬영 때 팔꿈치 인사를 생략했다.

미 국무부는 최근 협의회 개최 사실을 발표하면서 북한 같은 역내 안보 사안과 기후 변화, 국제보건 등 긴급한 공동과제에 대한 3자 협력이 논의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방일 중일 최 차관은 전날 이쿠라공관에서 모리 차관과 만나 한일 차관회담을 했다.

최 차관과 모리 차관의 대면 회담은 처음이었지만, 두 차관은 회담 전 굳은 표정으로 팔꿈치 인사도 생략한 채 기념 촬영에 임했다.

같은 날 셔먼 부장관과 모리 차관도 같은 장소에서 양자 회담을 했다. 두 차관은 회담 전 기념 촬영 때 웃으며 팔꿈치 인사를 했다.

서면 부장관은 일본에 이어 한국을 방문해 23일 서울에서 최 차관과 제9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