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번엔 ‘원주서 이틀간 4200여명 모인다’ 예고… 김부겸 “민노총 집회 계획 철회하라”

입력 : 2021-07-21 14:00:00 수정 : 2021-07-21 16:0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노총 확진자 현재까지 3명… 7월23일·30일 원주 집회 예고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부겸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속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집회를 연다고 예고한 것과 관련해 “철회해주기 바란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민주노총은 오는 23일 과 30일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각각 1200여명과 3000여 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김 총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7월 말 8월 초가 이번 유행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민주노총이 방역당국의 지난 집회 참석자 명단 제출에 소극적으로 일관하고 있고, 이번 금요일에는 원주에서 또 한 번의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청을 향해 “정부의 명단제출 요청에 즉시 협조해 주시고, 대규모 집회계획을 철회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총리는 “특히 강원도와 원주시는 이 문제에 대해 적극 대처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지난 3일 민노총 조합원들이 서울 종로3가 거리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가졌던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중 확진자는 현재까지 3명으로, 추가로 늘지 않았다. 민주노총은 당시 경찰과 서울시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종로 일대에서 8000여명 규모의 도심 집회를 열었다. 이후 16일 집회 참석한 민주노총 조합원 중 첫 확진자가 나왔고, 다음날인 17일 2명이 추가 확진됐다.

 

하지만 방역당국이 민주노총으로부터 지난 집회 참석자 명단을 확보하지 않은 상황이라 안심하기 이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당시 민주노총 집회와 관련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인 방역당국은 확진된 집회 참석자들이 집회나 다른 경로로 감염됐을 가능성을 모두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지난 17일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렸고, 전날부터 검사가 시작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