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주자들, '친문 적자' 김경수 운명 판가름에 촉각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7-21 08:20:51 수정 : 2021-07-21 08:20: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지사의 운명을 판가름할 대법원 선고가 21일 나온다. 친문 지지가 필요한 여권 대선주자들도 '친문 적자'인 김 지사의 재판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레이스는 시작됐지만 김 지사가 극적으로 생환할 경우 경선 구도를 흔드는 변수가 될 수 있다. 재판 족쇄를 털어버린 '차차기' 주자의 막강한 정치적 발언권으로 특정 후보를 낙점하는 킹메이커가 될 수 있어서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이날 오전 10시 15분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 선고 기일을 진행한다.

 

김 지사는 지난 2016년 12월4일부터 2018년 2월1일까지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기사 7만6000여개에 달린 글 118만8800여개의 공감·비공감 신호 8840만1200여회를 조작하는 데 공모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경제적공진화를위한모임(경공모) 회원인 '아보카' 도모 변호사의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 제공 의사를 밝힌 혐의도 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지사는 친노·친문 지지층에 막대한 영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마땅한 후보가 보이지 않던 친문의 차기 주자로 꾸준히 거론돼왔다. 4월 재보선 직전인 지난 2월 처음으로 불거진 경선 연기론도 김 지사를 '제3후보'로 염두에 둔 포석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아왔다.

 

국민의힘의 120일 전 대선후보 선출 일정을 근거로 민주당 경선도 현행 180일에서 60일을 연기하자는 주장이 나온 것은 대법 선고 이후로 예비경선 후보 등록을 늦춰 김 지사의 등판 시간을 벌려는 친문의 계산이 담겨있었다는 것이다.

 

현행 규정대로 경선 일정이 확정돼 예비경선까지 진행된 탓에 김 지사가 여권 후보로 나설 길은 막힌 상태이나, 문 대통령의 절대적 신임을 받는 김 지사의 영향력은 여전히 실재하는 상태다.

 

여권 선두를 달리지만 비주류인 이재명 경기지사도, 최근 맹추격 중인 이낙연 전 대표도 친문의 지지를 얻기 위해선 김 지사의 '낙점'이 절실할 수밖에 없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 박용진·김두관 의원 등 후발주자들 역시 김 지사를 업고 역전을 노려볼 수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지난주 전남 목포에 마련된 김 지사의 장인상 빈소에 여권 주자들이 총출동해 눈도장을 찍기도 했다. 경기도 방역 지휘로 자리를 비우기 힘든 이 지사는 부인 김혜경씨를 보내 조문했다.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김 지사를 만나는 것도 관례처럼 정착했다. 김 지사의 역점 공약인 부·울·경(PK) 메가시티에도 전폭적 지지가 보내는 등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대법에서 무죄취지 파기환송이 되더라도 김 지사가 현직 단체장인 만큼 경선 국면에서 공개적 지지는 불가능하나, '김심(金心)'을 둘러싼 물밑 다툼은 한동안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유죄 판결이 확정될 경우 여권 주자들은 곤혹스런 상황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 대선에서 최측근인 김 지사의 '댓글조작' 공모 사실을 법원이 인정하게 되면 야권의 공세가 문 대통령에게 집중될 수밖에 없다. 지지층과 여론의 사이에서 주자들도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