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율주행차 10월부터 서울 시내 누빈다

입력 : 2021-07-21 03:32:15 수정 : 2021-07-21 03:3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암DMC 일대 31.3㎞ 우선
영업용 자율차 사업자 모집
민관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다양한 대중교통 형태 등장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인 서울 상암동에서 자율주행버스가 시범운행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운전자 없이 스스로 도로를 주행하는 자율주행차가 오는 10월부터 서울 시내를 누비게 된다. 어디서나 타고 싶은 자동차를 골라 호출하고 차 안에서 동영상과 게임 등을 즐기거나 업무를 볼 수 있는 시대가 온 것이다. 서울의 첫 자율주행차는 마포구 상암DMC, 노을·하늘공원, 난지천, 한강공원 일대 31.3㎞를 운행한다.

서울시는 이달 말부터 서울 상암 일대를 순환하는 영업용 자율주행차 사업자 모집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운영 및 지원조례’가 이날부터 시행되며 상암동 일대에서 자율주행차가 시범 운행할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 상암동에는 각종 규제 특례가 적용돼 자율주행 사업자가 국토교통부의 임시운행허가 등을 받으면 서울시로부터 영업면허(한정운수면허)를 발급받아 유상운송 서비스를 할 수 있다.

상암에는 자율주행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대중교통 형태가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민관 협업으로 하나의 모바일 앱에서 상암 일대의 모든 자율주행차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호출해 이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콜택시 플랫폼처럼 앱을 통해 운행요금을 미리 안내받고 결제까지 한번에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민간의 기술력과 공공의 지원을 결합해 초기 자율주행차 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상암 일대를 순환하는 자율주행버스도 등장한다. 시는 자율주행차에 휠체어를 실을 수 있는 ‘교통약자 특화 서비스’나 무거운 화물, 마트에서 산 물건 등을 집까지 배송하는 ‘자율주행차 화물운송’ 분야까지 자율주행 사업 범위를 확대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시는 이에 앞서 자율주행차 전용주차구역, 정류소 표지판, 결제시스템 등 자율주행에 핵심적인 인프라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가 소유한 공공주차장을 전용주차구역으로 활용하고 사업자에게는 영상기록 장치 및 결제시스템 구축비용 등을 지원한다.

인간이 아닌 인공지능(AI)이 자동차를 운행하는 만큼 안전은 철저하게 검증할 방침이다. 자율주행차 사업자는 유상운송 면허를 발급하기 전 실제 도로에서 30일 이내로 시범운행을 먼저 실시해야 한다. 전문가 검증단은 운전면허 도로주행시험과 유사한 수준의 검증을 펼친다. 경로 선택을 위한 차로변경이나 교통신호 인지 및 대응, 장애물 및 주차차량 회피 등 안전운행 능력을 살펴볼 계획이다. 승차감과 승객이 원하는 장소에 정확한 하차가 가능한지 등 서비스 능력도 따져보기로 했다.

자율주행 정책을 자문·심의하고 안전을 검증하는 역할을 하는 ‘서울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운영위원회’는 다음달 신설된다. 자율주행, 여객운송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될 미래모습을 그린다. 자율주행차 유상운송 사업이 초기인 만큼 적자가 예상됨에 따라 공공과 민간이 협력해 지속가능한 자율주행 산업모델을 수립할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을 글로벌 기업들이 찾아와 자율주행 기술을 완성하는 미래교통 혁신도시로 발전시키겠다”며 “자율주행차가 시민 누구나 이용하는 필수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국내 자율주행 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