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큰딸 강남 아파트 구매에 4억 대여…‘부모 찬스’ 지적에 최재형 측 “차용증 썼고 원금 일부·이자도 받아”

입력 : 2021-07-20 22:22:20 수정 : 2021-07-20 22:2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캠프 측 “법적인 문제 없다. 공직자 재산신고 때 포함된 내용인데, 더 설명할 필요 있는지 모르겠다” 의혹 일축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대변인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큰딸에게 4억원을 빌려줘 강남 아파트를 구입하는데 도움을 줬다는 보도에 대해 “차용증과 계약서를 다 썼고, (딸이) 이자도 냈다”며 ”법적인 문제는 아무것도 없고 깔끔하다”고 일축했다.

 

앞서 SBS는 이날 최 전 원장의 큰딸이 서울 강남구 소재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어머니로부터 4억원을 빌렸다며 이른바 ‘부모 찬스’를 활용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해 관보에 게재된 재산변동 내역 신고를 보면 최 전 원장 부인 명의 예금 4억원이 줄고 대신 사인 간 채권 4억원이 늘었다. 아울러 ’배우자 예금을 자녀에게 대여’라고 표기됐다.

 

최 전 원장 측은 20일 뉴시스에 “당시에 (딸이) 대출이 안돼서 그렇게 했다는 것이 팩트”라며 “큰딸이 그 전에는 (서울) 송파에 살았는데 직장이 강남구 일대여서 이사를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동이체로 다달이 돈도 갚고 있다”며 “연이율 2.75%로 매달 이자를 어머니에게 입금했고, 원금 중 8000만원은 두차례에 걸쳐 상환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당시 작성한 차용증을 공직자 재산신고 때 제출했고, 이례적으로 관보에도 ‘대여’로 표기한 만큼 문제될 것이 없다는 게 최 원장 측의 설명이다.

 

최 전 원장 캠프의 상황실장인 김영우 전 의원도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딸에게 돈을 빌려주고 상환을 받는 일, 또 불가피한 상황에서 반전세로 방을 임대해준 것을 ‘부모 찬스’라고 하면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며 “공직자 재산신고를 할 때 다 포함된 내용인데, 더 설명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SBS에 따르면 큰딸은 강남 아파트 매입 전에는 무주택자였으며, 얼마에 사들였는지 밝히지 않았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서울 양천구 목동 소재 방 4개짜리 아파트를 시세보다 싸게 둘째딸에게 임대했다는 지적도 받았는데, 이 주택은 장인에게서 부인이 물려받은 부동산이다.

 

최 전 원장 측은 “관련 상속세를 다 냈다”고 SBS에 해명했다.

 

최 전 원장 측 다른 관계자도 큰딸과의 돈 거래에 대해 “우리는 자료를 다 갖고 있다”며 ”(이번 의혹 제기는) 별 의미 없다”고 뉴스1에 밝혔다.

 

이어 “(의혹을 일축할) 준비가 우린 이미 다 돼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 전 원장은 이날 당 사무처를 찾아 신임 대변인, 당직자와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파트 편법 증여 의혹과 관련해 월세 수입과 증여세 납부 내역 등을 공개하라는 여당 일각의 요구에 대해 ”못할 것 없다”고 응수했다.

 

이어 “아파트에 들어 와서 살기로 한 둘째 아이의 전에 살던 집 전세 보증금을 그대로 다 받았고, 나머지 적절한 월세를 매월 받는 형식, 반전세 형식으로 했다”며 “큰 문제가 없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