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확진자 다시 '급증' 오후 6시까지 1천442명…최다 기록 깨질 수도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20 21:24:25 수정 : 2021-07-20 21:24: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497명-경기 413명-인천 105명 등 수도권 1천15명, 비수도권 427명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 사라지며 다시 증가세…곳곳서 집단감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면서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0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44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987명보다 455명 많다.

이는 오후 6시 중간 집계 기준으로 최다 기록이다.

오후 6시 기준 확진자는 이달 6일(1천6명) 처음 1천명대로 올라선 이후 일별로 1천10명→1천39명→1천50명→922명→921명→903명→1천288명→1천263명→1천192명→1천143명→1천61명→1천42명→987명→1천442명을 나타냈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15명(70.4%), 비수도권이 427명(29.6%)이다.

오후 6시 집계에서 비수도권 확진자가 400명대를 기록한 것은 '4차 대유행'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또 수도권 확진자가 1천명을 넘은 것은 지난 13일(1천17명)이후 1주일만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97명, 경기 413명, 인천 105명, 부산 95명, 경남 74명, 대전 50명, 강원 37명, 대구 33명, 충남 30명, 경북 24명, 전남 19명, 광주·제주 각 16명, 충북 13명, 전북 11명, 울산 7명, 세종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천700명 안팎까지 늘어나며 최다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크다. 직전 최다 기록은 지난 14일의 1천614명이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291명 늘어 최종 1천278명으로 마감됐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2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21일로 15일째가 된다.

이달 1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천614명→1천599명→1천536명→1천452명→1천454명→1천252명→1천278명을 나타내며 매일 1천200명 이상씩 나왔다.

주요 사례를 보면 직장, 학교, 병원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졌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평택시 종합병원과 관련해 총 23명이 확진됐고 서울 강남구 학원(5번째 사례)과 관련해선 18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또 경기 시흥시 코인노래방과 관련해 총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서울 종로구 직장(5번째 사례, 12명)과 관악구 직장(4번째 사례, 11명)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밖에 경기 용인시 중학교와 관련해 총 11명, 같은 지역 소재 대학교(2번째 사례)와 관련해 총 10명이 감염됐다. 경기 안산시 어린이집 사례에서도 총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북 단양군 공공기관 사례에서 19명이 확진됐고, 부산 사하구 고등학교에서도 학생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