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시, 임시선별검사소 낮 시간대 운영 축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20 18:58:40 수정 : 2021-07-20 18:58: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구 중구 국채보상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선풍기가 분주히 돌아가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연일 35도를 웃도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대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냉방장치 설치와 운영시간 조정 등 폭염 대책을 마련했다.

 

대구시는 오는 23∼31일 두류공원야구장과 국채보상공원 임시선별검사소 낮 시간대 운영을 축소한다고 20일 밝혔다. 폭염으로 힘든 의료진 건강을 보호하고 검사대기 시민의 온열질환 발생을 피하기 위한 조치다.

 

이 기간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시간은 평일·주말 구분 없이 오전 10시∼오후 1시, 오후 3시∼5시이다. 폭염이 극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오후 1∼3시에는 운영을 중단한다.

 

시는 의료진들에게 긴팔 가운 4종 세트 보호복 권장, 보호복 내 냉각조끼 착용, 휴식 시간을 통한 교대근무 등을 조치했다. 진단검사를 받는 시민들을 위해 무더위 쉼터를 마련해 시원한 생수를 제공하도록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