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 달서구, 정의당 ‘결혼장려팀 해체’ 강력 ‘반발’

입력 : 2021-07-20 18:59:03 수정 : 2021-07-20 18:59: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태훈 구청장 “결혼장려 사회 희망 만드는 길” 반박
달서결혼특구 선포식 모습. 대구 달서구 제공

최근 정의당 대구시당이 결혼장려정책을 비난한 것과 관련해 대구 달서구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은 20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청년들의 힘든 결혼과 인구감소라는 시대적 과제 앞에서 구청이 역점 추진하는 결혼장려정책을 ‘정상 가족 이데올로기’라는 이분법적인 사고에 갇혀 발표한 논평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달서구는 2016년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결혼장려팀’을 신설한 데 이어 올해 7월을 ‘결혼장려의 달’로 지정하는 등 ‘결혼 친화 도시’ 조성에 힘써왔다. 또한 결혼장려정책 수립을 위해 지역 전문가로 구성한 결혼장려 추진협의회를 꾸려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 내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도 사업 발굴에 적극 협력하고 있다.

 

이 구청장은 “청년들에 대한 취업 지원과 달리 결혼에 대해서는 우리 사회가 무관심한 것이 현실”이라며 “달서구는 결혼 관문에 힘들어하는 청년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자 결혼장려정책을 적극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 대구 달서구 제공

앞서 정의당 대구시당은 지난 13일 논평을 통해 “결혼장려정책은 여와 남이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아야 한다는 정상가족 이데올로기를 더욱 견고하게 만든다”며 “결혼하지 않거나, 아이를 낳지 않거나, 이성이 아닌 가족 공동체는 문제가 있는 것으로 치부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밀레니엄 세대들이 결혼 하지 않는 이유는 안정된 일자리가 부족하기 때문으로 안정적인 일자리가 마련되고, 내 집 마련에 대한 희망을 품고, 평화롭고 평등한 문화가 정착된 달서구를 희망한다”며 결혼장려팀 해체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 구청장은 지역 결혼장려정책이 결혼을 강요 하려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인구 감소시대를 맞아 우리는 국가장래를 각자 맡은 곳에서 다양한 모습과 미션으로 고민해야 한다”면서 “결혼장려 시책은 사회의 희망을 만드는 길로 단편적으로 보고 판단해 이를 폄하해서는 안 되며, 누군가는 반두시 팔을 걷고 나서야 하는 일인 만큼 계속해 추진해 나가겠다”며 불복 의지를 드러냈다.

 

달서구의회 한 관계자도 “사회가 복잡하고 복잡·다양한 목소리가 난무하는 요지경 세상이지만 결혼 장려가 비난받을 일인 줄은 몰랐다”며 “달서구가 흔들리지 말고 꿋꿋하게 정책을 추진하길 바란다”고 힘을 보탰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