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3~54세 접종 사전예약 ‘먹통’에… 당국 “대상자 150만명인데 600만명 접속”

입력 : 2021-07-20 19:00:00 수정 : 2021-07-20 18:0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시접속 예상치 30만명보다 20배 넘는 대기자 몰려
당국 “예약 우회 접속 경로, 최대한 찾아서 조치 중”
만 53∼54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일인 19일 오후 한 시민이 8시에 시작되는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기 위해 대기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에서 만 53~54세 접종 사전예약이 일시 중단된 것과 관련해 접종 당국은 사전예약이 시작된 19일 오후 8시 이후 600만명 이상이 동시에 몰렸다고 밝혔다.

 

정우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20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동시 접속해서 처리할 수 있는 양은 30만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며 “(클라우드 서버를 증설한) 어제(19일) 같은 경우 600만명에 대한 동시 처리를 하는 수준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오후 8시부터 진행된 53~54세 예방접종 사전예약은 지난 두 번에 이어 또 ‘먹통’ 현상이 발생했다. 접속 대기에만 수십 분이 걸리거나, 홈페이지 접속이 아예 안 되는 경우다.당국에 따르면 55~59세 대상 첫 번째 예약 당일인 12일 예약 대기자 수는 100~120만명, 두 번째 예약일인 14일에는 300~320만명이 몰렸다.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결국 예약 사이트는 동시접속 예상치인 30만명보다 20배 많은 600만명의 대기자를 소화하지 못하면서 당국은 밤 8시40분쯤부터 밤 10시까지 예약을 일시 중단하고, 클라우드 서버를 4대에서 10대로 늘렸다. 그러나 서버 증설 이후에도 접속 지연 등의 문제가 계속 발생했고, 예약이 재개된 오후 10시에서 2~3시간이 지난 후에 정상화됐다.

 

53~54세에 해당하는 사전예약 대상자는 150만5074명이다. 이날 낮 12시 기준 예약률은 53.9%로 81만827명이 접종 예약에 성공했다. 이를 고려하면 실제 예약에 참여하지 않은 접속자로 인해 예약대상자가 피해를 봤을 가능성도 있다.

 

정 팀장은 이 같은 과다 접속 현상에 대해 “어떤 이유에서 대기자 수가 많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분석 또는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며 “공식적으로 발표해 드릴 수 있는 시간이 되면 상세하게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 팀장은 온라인상에서 특정 입력어를 통해 바로 예약페이지로 이동하는 우회 접속경로가 공유되는 것과 관련해 “SNS를 통해 공유되는 방법들은 최대한 찾아서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중접속제어 기관과 협의를 통해 그동안 우회경로를 통해 접속한 사례가 어떤 유형이 있는지 원인 분석을 하고 오늘 20시 개통하는 시기에 반영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