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與 ‘대구 봉쇄’ 미친 소리” VS 송영길 “‘억까’ 정치…지역감정 조장”

입력 : 2021-07-20 17:54:32 수정 : 2021-07-20 17:54: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구에서 애 많이 쓰셨다” / 송영길 “국민 분열 시키는 건 예비후보 격에 맞지 않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 상인회 사무실에서 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0일 “지난해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의료진과 시민들의 노력을 지원해주기는커녕, ‘우한 봉쇄’처럼 대구를 봉쇄해야 한다는 철없는 ‘미친 소리’가 나와 시민들의 상실감이 컸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 초기 확산된 곳이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란 얘기가 나올 정도로 대구에서 애를 많이 쓰셨다”며 “당연히 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이렇게(방역 협조)한 데 대해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대구 봉쇄’는 지난해 2월 홍익표 당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당정협의 브리핑에서 “대구·경북 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던 것을 의미한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지금 이 정권은 K방역 덕을 톡톡히 봤다”며 “K방역을 만든 곳이 바로 이곳이다. 동산병원 의사, 간호사뿐만 아니라 대구의 많은 의료진이 모여 코로나 치료와 확산저지에 애쓰셨다”고 강조했다.

 

또 “대구시민들은 경제적 타격을 받으면서도 질서 있게 정부의 자발적 검진 요청을 받아들이고, 병상 부족으로 인한 자가격리도 다 수용했다”며 “질서 있는 대처하는 걸 보고 대구에 계신 분들이 대단하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화성=연합뉴스

 

이러한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그야말로 ‘억까’(억지로 까기) 정치이자 시대에 뒤떨어진 구태정치”라고 날을 세웠다.

 

송 대표는 같은날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을 분열시키고 대구의 지역감정을 갖게 하는 언어를 하는 것은 대통령 예비 후보 격에 맞지 않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억까 정치를 하지 말자고 했는데 그야말로 억까 정치의 대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당시 홍 의원의 취지는 방역 용이상 코로나19를 철저히 막자는 취지로 해석해야 한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당시 병상이 부족하니 광주 의사들이 대구 환자들을 직접 차로 전남대병원으로 모셔 치료한 아름다운 사례를 이야기하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