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술 중 문에서 들려온 노크…수컷 기러기 부상에 자리 지킨 암컷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0 17:50:10 수정 : 2021-07-21 20:08: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술이 끝난 수컷 기러기를 바라보는 암컷 기러기. 케이프 야생동물센터 캡처

 

미국에서 전해진 한 야생 기러기 ‘부부’의 애틋한 사연이 화제다.

 

미국 NBC뉴스는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이프 야생동물보호센터 병원에서 벌어진 감동적인 이야기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보호센터 직원들은 야생 기러기 한 쌍 중 절뚝거리는 수컷 기러기를 발견했다. 

 

직원들은 이 기러기가 절뚝거리고 쓰러지길 반복하자 검진에 나섰다. 

 

그 결과 기러기의 다리 두 군데에서 골절이 발견됐다.

 

또 한쪽 다리뼈는 밖으로 드러나 보일 정도로 부러져 있었다. 

 

안타까운 기러기의 모습에 수술 준비에 한창이던 직원들은 이내 누군가 병원 입구 유리문을 두드리는 소리를 들었다. 

 

직원들이 나가 보니 문을 두들기던 건 암컷 기러기였다.

 

혼자 남겨진 암컷 기러기가 수술 중인 수컷 기러기를 찾아와 부리로 병원 유리문을 두드린 것이다.

 

이에 관해 한 직원은 “현관 유리문을 살짝 두드리는 소리가 들려서 가보니 암컷 기러기가 진료소로 들어가려고 애를 쓰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 기러기는 그 자리에 서서 수술이 끝날 때까지 꿈쩍도 하지 않고 지켜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수술 후 병원 측은 병원 입구에 회복실을 마련해 두 기러기가 만날 수 있도록 장소를 내어줬다. 

 

센터 측은 “기러기는 연못을 헤엄치던 중 물속에 있던 민물 거북 등 포식자에게 물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수컷 기러기가) 암컷에게 돌아가기 전 몇 주 더 회복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