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TV조선 백신 先지원 요청에...문체부는 시기상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0 16:42:02 수정 : 2021-07-21 08:55: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TV조선 CI 캡처

 

최근 장민호와 영탁 등 출연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줄줄이 나온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이 방송통신위원회에 방송 출연자들에게 백신 우선 접종권을 달라는 요청을 전달했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앞서 TV조선은 장민호, 영탁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과 함께 이들이 출연하는 ‘뽕숭아학당’ 전 제작진이 자가격리 중이라며 방송 결방을 알린 바 있다.

 

그러면서 “최근 코로나 재확산 상황 가운데 특히 방송 프로그램 출연자를 비롯한 방송 종사자들의 코로나 감염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며 “방송 프로그램 주요 출연자 및 제작 스태프에 대한 코로나19 예방백신 우선접종 요청 내용을 담은 공문을 방송통신위원회와 문체부에 전달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이어서 TV조선은 “국민의 시청권익 보장을 위해 중단 없이 방송제작에 임하고 있는 방송 종사자들의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고 방송 파행을 방지함으로써 궁극적으로 팬데믹 사태 속에서 국민들의 심리적 안전을 지키기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자가검사키트 적극 활용 등을 비롯해 강화된 방역 지침을 대책으로 내놓았지만 백신 우선접종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20일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국민의 시청권 보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일리가 없는 건 아니다”면서도 “백신 우선접종은 국민들의 동의가 필요한 사안이라 지금 논의할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백신 물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방송 관계자들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했을 때 특권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며 전 국민이 오랜 기간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방송가만 예외라는 비난도 논란을 키우고 있다.

 

이같은 사태를 접한 누리꾼들은 “오만하다”, “모두가 방역 수칙을 지키며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인데 그걸 새치기하냐”, “괜히 연예인들 특권을 운운하는 게 아니다” 등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문체부 관계자는 “시청권도 물론 중요하지만 현재 일부 프로그램에 문제가 있다고 백신 우선접종을 논할 수 있는 건 아니다”라며 “정말 여러 방송에 차질이 생기는 등 심각한 단계라고 판단되면 그때 방역당국과 논의해 보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방송 제작 현장에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점검하는 등 방역 대책을 강화하면서 방송가 확산 추이를 면밀히 지켜볼 것”이라며 “국민들의 동의가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결국 정부는 브리핑에서 “9월까지 전 국민의 70%에게 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어떤 개별 대상군 접종에 우선순위를 부여하기는 상당히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