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내 빨래건조대로 폭행한 항공사 부기장 검찰 송치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0 15:10:36 수정 : 2021-07-20 15:10: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시스

 

20일 중앙일보가 아내에게 대출을 받으라고 강요하면서 폭력을 행사하고 협박을 일삼은 대형 항공사 부기장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특수상해와 협박 혐의를 받는 36세 A씨를 지난달 17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전했다.

 

대형 항공사의 부기장으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지난 3월 자택에서 아내 B씨와 금전문제로 다투던 중 B씨에게 상해를 입히고 이후에도 협박을 이어간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아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내 B씨에게 예금담보대출을 받으라고 강요하는 과정에서 스테인리스 재질의 빨래건조대를 던져 B씨의 어깨와 골반에 상해를 입혔고 나흘 뒤에도 지속적으로 대출을 받을 것을 요구하며 “집에 들어오기만 해봐라. 죽여버리겠다” 등의 욕설과 폭언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피해자 측은 앞서 지난 2017년에도 A씨가 “칼로 뱃가죽을 쑤셔버린다”는 폭언을 하고 실제로 주방에 있는 식칼을 꺼내들어 B씨에게 협박을 가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A씨는 혐의를 부인하는 중으로 경찰은 A씨에 대해 거짓말탐지기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내로부터 고소장이 접수돼 조사에 나섰다”며 “수사 결과를 토대로 특수상해와 협박 혐의를 적용해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