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재벌도 요플레 뚜껑 핥아먹나요?” SNS 돌발 질문에 최태원 SK 회장이 답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0 14:28:09 수정 : 2021-07-20 16:21: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재벌도 요플레 뚜껑 핥아 먹나요?” “네 그렇습니다”

 

가벼운 농담처럼 들리는 해당 질문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답을 내놨다.

 

이와 함께 미국 출장 중인 최 회장의 소셜미디어 소통 행보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20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주 전용기로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이번 출장 기간 동안 최 회장은 미국 투자 거점인 SK워싱턴 지사와 SK하이닉스 사업장을 각각 방문하고 사업 및 투자 현황을 집중 보고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날 최 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회의를 진행하는 사진을 올리며 “디씨(D.C)의 만찬은 끝남과 동시에 배고프다”고 적었다. 지난달 인스타그램 계정을 열고 직접 소통에 나선 최 회장의 일명 ‘#출장스타그램’인 셈이다.

그런데 해당 최 회장의 사진에 팔로워로 보이는 누리꾼으로부터 난데없는 질문이 날아왔다. 누리꾼은 “회장님 무례한 질문이지만 혹시 회장님도 요플레 뚜껑 핥아 드시나요?”라고 물었다. 이에 대한 최 회장의 답은 “네 그렇습니다”였다.

 

앞서 대중 소통에 나선 최 회장은 지난달 MZ세대의 대표적인 소통 플랫폼 인스타그램 계정을 열고 활용하기 시작했다.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대한상의 회장에 취임한 최 회장이 대중과의 접점을 잃지 않기 위해 직접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 회장은 지난달 24일부터 유머 사진이나 자택에서 출근하는 모습, 소파에 누워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기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을 올리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