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G생활건강 '최연소 30대 여성 임원' 대기발령…왜?

입력 : 2021-07-20 14:20:09 수정 : 2021-07-20 14:21: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상무, 사내 직원들에게 막말 일삼는다는 주장 제기돼 / LG생활건강, A상무 조사 진행중
LG생활건강

'최연소 30대 여성 임원'으로 발탁돼 화제를 모은 LG생활건강 A상무가 '막말 의혹'으로 대기발령 조치됐다.

 

20일 LG생활건강에 따르면 A상무는 최근 회사로부터 대기 발령 조치를 받았다.

 

그는 지난 2019년 만 34세에 역대 최연소 임원으로 초고속 승진한 인물이다. 임원 발탁 당시 LG생활건강을 관련 카테고리 시장에서 1등에 올려놓으며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달 A상무가 사내 직원들에게 막말을 일삼는다는 주장이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에 제기되면서 논란이 촉발됐다.

 

현재 LG생활건강은 A상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뉴스1에 "대기발령은 맞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이유 때문인지는 조사가 진행중인 상태여서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