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올림픽 숙소 이탈한 우간다 역도 선수의 사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0 13:30:55 수정 : 2021-07-21 13:2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일본 TBS 뉴스

 

2020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으로 향했던 우간다 역도 선수가 종적을 감춘 후 나고야에서 목격됐다.

 

우간다 대표팀 훈련 캠프가 차려진 오사카 남서부의 이즈마사노시 당국은 앞서 지난 16일 성명을 통해 “우간다 역도 선수 세키 톨레코가 전날 자정 이후 사라졌다. 시는 실종된 선수를 찾기 위해 경찰을 투입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세키 톨레코가 머물던 숙소에는 ‘우간다 생활이 어려워 일본에서 일하고 싶다’ 등의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19일 일본 TBS 뉴스는 우간다 역도 선수 20세 세키 톨레코로 보이는 인물이 나고야행 신칸센 티켓을 구입한 뒤 나고야 개찰구를 빠져 나간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보도했다.

 

사진=일본 TBS 뉴스

 

또한 열악한 고향 환경을 떠나 일본에 정착하기 위해 숙소를 이탈한 세키 톨레코의 이전 모습은 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확인할 수 있었다. 세키 톨레코의 SNS에는 열악한 환경에서 올림픽을 준비했던 그의 모습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특히 그는 길가에서 운동기구를 놓고 연습하는가 하면 변변치 않은 장소에서 체력을 단련했다.

 

한편 세키 톨레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앞두고 있었지만 이에 응하지 않고 자취를 감춘 것으로 전해진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