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준하가 털어놓은 ‘무한도전’ 뒷이야기 “박명수가 바지 내리다 속옷 벗겨져…하차 고민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0 13:12:17 수정 : 2021-07-20 15:3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제공

 

정준하가 MBC ‘무한도전’ 출연 당시 하차를 고민했던 사연을 전한다. 

 

20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정준하가 출연해 여전한 입담과 함께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정준하는 과거 MBC ‘무한도전’ 촬영 중 박명수 때문에 하차를 결심한 적이 있었다며 솔직한 고백을 전해 모두의 이목을 단번에 집중시켰다. 정준하와 오랜 세월 ‘무한도전’을 함께한 정형돈 역시 “진짜 큰 사건이었다”며 “나였으면 관두는 정도가 아니라 명수 형을 싹 다 엎었을 것”이라고 공감해 더욱 관심을 고조시켰다고.

 

정형돈은 당시 체육대회 콘셉트로 촬영 중이었다고 밝히며 “명수 형이 철봉에 매달려 있는 준하 형 바지를 내리다 속옷까지 벗겨졌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준하는 이에 덧붙여 “촬영 당시 관객석에 한 아이돌 그룹의 팬들이 400여 명 정도 있었는데, 400명이 일제히 동시에 ‘악!’ 하고 고개를 돌렸다”, “뒤에서 누가 부른 줄 알았을 정도로 고개가 돌아가더라”라며 당황스러웠던 상황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더해 정형돈은 “일단 준하 형이 화를 안 내고 대기실로 들어갔는데 위로를 할 수 가 없더라”라며 당시의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는데, 정준하는 “위로받기도 애매한 상황이었다”면서 “재석이가 ‘괜찮다’는 말만 거듭하더라. 그 이후 멤버들과 관객들 모두 내 이름을 외치며 나를 응원했다”며 ‘웃픈’ 비화를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

 

한편 올해 9살이 된 아들 로하와 함께 뮤직비디오에 동반 출연해 화제를 모은 정준하는 “형돈이가 사돈이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잘 맞을 것 같다”라고 즉답했는데, 대답을 망설이는 정형돈에 토라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고. 또한 정준하는 무도 멤버 중 ‘베스트 사돈감’과 ‘워스트 사돈감’을 뽑아 관심을 고조시켰는데, 과연 그가 꼽은 “무도 사돈 이상형 월드컵‘ 승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한편 정준하가 밝히는 무한도전 비하인드 스토리는 20일 오후 10시40분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