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각을 좀 하고…” 윤석열 ‘120시간 노동’ 발언 조롱한 조국

입력 : 2021-07-20 22:00:00 수정 : 2021-07-20 14:4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량 과로사의 지평선을 여는 제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주 120시간 노동’ 발언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대량 과로사의 지평선을 여는 제안”이라고 힐난했다.

 

조 전 장관은 20일 페이스북에 “120시간÷5(주 5일 근무제)=하루 24시간 노동”이라는 공식과 함께 이렇게 적었다.

 

또 다른 게시글에선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24시간 쉬지 않고 일해야 120시간입니다. 정말 큰일을 하고 싶으시면 먼저 생각 좀 하고 말하십시오”고 적힌 만평을 공유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이 “개인을 형사 처벌하기보다는 법인에 고액 벌금을 부과하는 등 법인의 형사 책임을 인정하는 방향으로 형사법이 개정돼야 한다”고 한 발언에 대해선 “윤석열씨는 재벌 오너 일가의 소망을 앵무새처럼 대변하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공개된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현행 ‘주 52시간제’를 “실패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현 정부는 주 52시간제로 일자리가 생긴다고 주장했지만, 일자리 증가율이 (작년 중소기업 기준) 0.1%에 불과하다는 통계도 있다”고 짚었다.

 

이어 그는 “근로 조건은 정부의 일방적 규제보다 당사자 합의가 가장 우선돼야 한다”면서 “연간 단위, 혹은 최소한 6개월 단위로라도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해주면 기업 창의성과 효율성이 높아지면서 근로자들도 만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트업 청년들을 만나 고충을 들어봤다는 윤 전 총장은 “게임 하나 개발하려면 한 주에 52시간이 아니라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제안했다.

 

논란이 일자, 윤 전 총장 측은 “발언 취지와 맥락을 무시하고 특정 단어만 부각해 오해를 증폭시키고 있어 안타깝다”고 반박했다.

 

한편 조 전 장관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예비후보도 이날 윤 전 총장에게 “말씀을 하기 전에 현실을 제대로 보고 생각을 다듬어 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