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샌드박스, 中 단독법인 ‘상해 샌드박스 미디어’ 설립…K콘텐츠 진출 본격화

입력 : 2021-07-20 11:09:34 수정 : 2021-07-20 11:09: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최대 다중채널네트워크(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중국 단독법인 ‘상해 샌드박스 미디어’를 설립하고 K콘텐츠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소속 크리에이터 5개팀을 중국 동영상 전문 플랫폼 ‘비리비리’에 첫 진출시킨 이후 약 1년 만이다.

 

샌드박스는 이번 중국 법인 설립으로 기존의 소속 크리에이터 대상 중국 진출 관련 서비스를 더욱 체계화하고, 왕홍 마케팅, e커머스, 라이브커머스 등 크리에이터 지적재산권(IP) 관련 중국 내 비즈니스 확장에도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전문인력도 추가로 배치하여 더욱 고도화된 콘텐츠 현지화와 리스크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샌드박스는 중국 동영상 플랫폼 ‘비리비리’ 외에도 중국 내 이용자수 기준 상위에 랭크되는 ‘시과’, ‘샤오홍슈’, ‘더우인’ 등 유명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들에 연내 진출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비리비리’에 진출한 샌드박스 소속 크리에이터는 총 63팀이며, 누적 조회수 약 1억7000만회, 전체 구독자수는 4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독자 10만명 이상을 달성한 채널에 제공되는 실버버튼을 획득한 크리에이터는 ‘플랜디’, ‘밀키복이탄이’, ‘루퐁이네’, ‘라온리’ 등 16팀이다. 지난 4월에는 매월 ‘비리비리’에서 선정하는 ‘MCN 콘텐츠 영향력 TOP 20’에 중국 진출한 해외 MCN 중 최초로 순위권 내 진입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